본문 바로가기

파주2

[2023년 7월 1일] 파주 삼릉과 공릉천 탐조 파주삼릉으로 볕이 뜨거운 오후에 탐조를 갔다. 이 더운 날씨에 사람들이 있겠나 싶었는데 지난번 보다 많았다. 이곳 주차장은 그늘이 전혀 없어서 세워두면 차가 찜통이 된다. 열차단 필름아 너만 믿는다... 더워서 그런지 토끼들은 어디 가고 없었다. 파주삼릉에 대해 알고 싶으면 입구에 있는 역사문화관을 둘러보면 됨. 생각보다 아주 잘 만들어 놔서 머리에 쏙쏙 들어온다. 삼릉은 관리도 잘되어 있고 아주 조용하고 아름다운 곳이다. 제일 처음 만난 새는 되지빠귀였다. 이곳에서 번식도 많이 한 거 같다. 유조를 볼 수는 없었지만 6월 초에 왔을 때처럼 여전히 되지빠귀가 많이 있었다. 반대로 다른 새들은 눈을 씻고 봐도 없음. 아침에 왔어야 했는데 너무 늦게 오는 바람에 날이 너무 더워서 새도 다 그늘에서 쉬고 있나.. 2023. 7. 5.
[2023년 6월 10일] 파주 탐조 여행 아침 일찍 아버지를 모신 파주의 봉안당에 들렀다가 이른 점심을 먹고 근처에 있는 파주 삼릉(三陵)을 둘러보기로 했다. 세 개의 왕릉(王陵)이 있어 삼릉이라고 하나보다. 듣기로는 숲이 울창하고 고즈넉하다고 하던데 역사를 좋아하는 아내를 위해 들르면 좋을 거 같았다. 또 숲이니까 당연히 새도 있을 테니까 탐조도 할 겸... 공릉, 순릉, 영릉 이렇게 왕릉이 세 개가 있어서 삼릉. 그 바람에 공릉천의 이름이 어디서 유래했는지 알게 됐다. 탐조하면서 잡지식이 하나씩 늘어간다. 파주에 공릉이 있었구나... 입장료는 성인은 천 원. 일하시는 분들이 모두 친절하시고 시설도 아주 깨끗하고 잘 정리되어 있었다. 입장료가 오히려 너무 싸다고 느껴질 정도로 잘 정리된 내부는 산책하기도 좋았다. 매표소를 지나자마자 새소리가 .. 2023. 6.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