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반사진/탐조

[2023년 10월 12일] 올림픽공원 탐조 : 상모솔새, 노랑딱새 등

by 두루별 2023. 10. 13.

어제 촬영한 상모솔새는 그냥 흔적만 나온 수준이라 오늘 재도전을 할 예정. 가을이라 벌써 해가 낮아져서 아침에도 숲은 너무 어두웠는데, 그 바람에 새들이 죄다 역광에다 어둡게 촬영돼서 이미지 처리로도 살리기가 어려웠다. 좀 더 늦은 시간에 재도전해보기로 하고 카메라도 더 빠른 AF를 가진 소니 A1을 사용하기로 했다.

그럼 캐논 EOS R5 보다 좋았을까? 결론은 아니다. 정오가 다 된 시간이었지만 숲은 여전히 어두웠고 소니 A1의 AF가 빠르긴 하지만 소나무 잎이 무성한 가지 사이를 빠르게 이동하는 작은 새에 초점을 맞추는 건 소니나 캐논이나 어렵긴 마찬가지였다.

그러다 캐논 300mm 단렌즈를 사용하는 여성분을 만났는데 그 무거운 렌즈를 엄청나게 잘 다루시는 게 아닌가... 부러웠다. 새에 대해서도 정말 많이 알고 계셔서 한참 동안 얘기를 나누며 많은 정보를 들을 수 있었는데, 그래도 300mm 단렌즈가 제일 부러웠다. 2배 텔레컨버터를 사용해도 f/4.0이라는 말에 지름신이 성큼 다가옴. 문제는 무게... 내가 운용할 수 있는 무게가 아닌데도 계속 머리에서 떠나지를 않음... 숲에서 촬영해도 얼마나 밝을까... 역시 빠른 렌즈가 필요하다.

오늘 촬영은 소니 A1 + SEL100400GM으로 촬영했다.

왜가리(사다새목 / 백로과, 여름철새, 텃새)
진박새(참새목 / 박새과, 텃새)
까치(참새목 / 까마귀과, 텃새)
상모솔새(참새목 / 상모솔새과, 겨울철새)
아... 진짜 열라 빠름... 잠시도 가만있지를 않아 쫓아가기도 버겁다.
계속 고개를 머리위로 카메라를 들고 있었더니 목도 어깨도 만신창이...
노랑눈썹솔새(참새목 / 휘파람새과, 나그네새)
얘도 열라 빠름... 솔새류는 죄다 빠름...
상모솔새(참새목 / 상모솔새과, 겨울철새)
솔씨를 좋아한다더니 소나무를 정말 좋아하나 보다.
쇠박새(참새목 / 박새과, 텃새)
상모솔새(참새목 / 상모솔새과, 겨울철새)
상모솔새는 노란색이 포인트.
머리 한가운데에도, 날개에도 노란색이 선명하다.
하얀 윙바도 아주 선명하다.
머리 한가운데를 가르는 검은 깃털과 노란 깃털.
노랑눈썹솔새(참새목 / 휘파람새과, 나그네새)
깃털을 잔뜩 부풀리고는 열심히 고르고 있었다.
멧비둘기(비둘기목 / 비둘기과, 텃새)
하얀 집비둘기(비둘기목 / 비둘기과, 텃새)
곤줄박이(참새목 / 박새과, 텃새)
아직 머물고 있는 울새(참새목 / 딱새과, 나그네새)
얘 때문에 진사들이 자꾸 와서 아주 걱정이다. 별탈 없이 잘 돌아가야 할 텐데...
밀화부리(참새목 / 되새과, 겨울철새)
되지빠귀(참새목 / 지빠귀과, 여름철새)
귀여운 동고비(참새목 / 동고비과, 텃새)
노랑딱새(참새목 / 솔딱새과, 나그네새)
붉은머리오목눈이(참새목 / 붉은머리오목눈이과, 텃새)
나의 최애 쇠박새(참새목 / 박새과, 텃새)
박새(참새목 / 박새과, 텃새)
곤줄박이(참새목 / 박새과, 텃새)
어치(참새목 / 까마귀과, 텃새)
다시 나타난 울새(참새목 / 딱새과, 나그네새)
땅에서 벌레를 잡은 동고비(참새목 / 동고비과, 텃새)
붉은머리오목눈이(참새목 / 붉은머리오목눈이과, 텃새)
곤줄박이(참새목 / 박새과, 텃새)
되지빠귀(참새목 / 지빠귀과, 여름철새)
노랑딱새(참새목 / 솔딱새과, 나그네새)
아깝다... 조종사가 보일 줄 알았는데...
민물가마우지(사다새목 / 가마우지과, 텃새)

꽃밭과 야생화학습장까지만 돌아 보고 탐조 마무리. 이제 겨울철새들이 조금씩 도착하는 거 같다. 다리를 좀 쉬게 해 주고 다음 주에 다시 돌아볼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