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촬영장비

ASI120MM 카메라의 Sensor 청소

by 두루별 2015. 3. 16.

ZW Optical(ZWO)社의 카메라는 전 세계의 아마추어 천문인들이 애용하는 행성 촬영 혹은 가이드(Guide) 용으로 널리 사용하는 카메라입니다.

QHY 카메라와 ZWO 카메라를 고민하다가 저는 ZWO 카메라를 구매했고요. 처음 구매한 카메라는 Color CMOS 카메라인 ASI120MC 카메라였습니다.

행성 촬영용으로 사용할 계획으로 구매했는데 좋은 선택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흑백 카메라도 하나 구매하자는 생각에 ASI120MM 카메라도 구매를 했는데요. 문제는 이 녀석이 속을 썩인다는 겁니다.

ASI120MC의 경우 칼라 CMOS라 IR-Cut 필터가 CMOS를 보호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ASI120MM의 경우는 흑백 카메라여서 일반 투명 필터가 붙어있습니다. 어차피 필터야 소모품이고 얼룩이 생기면 닦아 내면 되지만 CMOS 표면에 붙은 이물질은 분해를 해야만 청소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ASI120MC 카메라는 1년 가까이 사용하면서 먼지가 들어가거나 한 적이 없었습니다.

문제는 ASI120MM을 구매한 직후였습니다. 오자마자 달을 촬영하는데 촬영한 영상에 이물질이 보였습니다. 필터에 묻은 이물질이 아니라 CMOS 표면에 붙은 이물질이더군요.

그 당시 반품을 할까 청소를 할까 고민을 하다 며칠에 걸쳐서 이물질을 제거했던 기억이 납니다.
살 떨리던 당시 기억이... 아으...

이제는 익숙해 져서 일까요... 10분 만에 뚝딱 이물질을 모두 제거해 버렸습니다.

혹시 저와 같은 고민을 하는 분이 계실지 몰라 청소 과정을 정리해봤습니다.

먼저... 카메라를 망원경에 장착하고 밝은 곳을 향하게 합니다.



밤에 하거나 날이 흐릴 땐 사진처럼 조명을 비춰도 괜찮더군요.
카메라를 컴퓨터와 연결하고 동영상 캡춰 프로그램을 실행합니다. 그후 얼룩이 잘 보이도록 노출을 적당히 조절합니다.



그럼 위 사진처럼 먼지나 얼룩이 보이게 됩니다.

청소 전의 ASI120MM 카메라의 상태가 저랬습니다......... 저 먼지들 사이를 뒤지고 뒤져 좌측 중앙부에 목성을 위치시키고 촬영한 거죠... ㅠㅠ

ZWO의 카메라는 성능은 훌륭합니다만 품질관리는 많이 떨어지는 게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아무튼... 붉은 원 안의 얼룩은 뿌옇게 보이는 걸로 봐서 필터에 있는 얼룩입니다.
Sensor 표면의 먼지나 얼룩은 다른 검은 점이나 얼룩처럼 선명하게 보입니다.

카메라를 열기 전에 분무기로 물을 뿌려 최대한 먼지를 가라앉힌 후 잠시 기다립니다.



먼지가 일지 않게 저는 바닥에 먼지가 나지 않는 천을 깔았습니다. 청소용 극세사 천과 블로어(Blower) 그리고 순도 99.9% 알코올을 준비하면 준비 끝!

이때 블로어는 바람이 세고 먼지가 나오지 않는 것이어야 합니다. 오래된 블로어는 고무 재질이 약해져 부스러기가 나올 수 있어 되레 청소를 망칠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합니다.

극세사 천도 먼지나 보풀이 묻어나지 않는 녀석이어야 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거... 정전기가 일지 않도록 미리 이곳 저곳의 금속을 만져서 몸에 남은 정전기를 방출하세요.

준비가 되었으면 과감하게 카메라를 돌려서 엽니다. 그냥 돌리면 됩니다. 세게...



열고 보면 별거 없습니다. 중간에 검은 고무 오링이 보입니다. 문제의 원인이 저는 저 오링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오링이 제 역할을 못하는데다 오링을 고정해 놓았던 양면 테이프의 접착제가 말라서 부스러기가 날아다니거든요.

오링을 떼어내고 기판에 붙어있는 양면 테이프를 칼로 끝을 살짝 들어서 떼어냅니다.(청소 후에 양면 테이프를 작게 잘라 기판에 붙여 오링을 고정 시켜야 합니다.) 그리고 필터의 센서를 향하는 면을 닦아 줍니다. 살살...



눈으로 봐서 깨끗하다고 그냥 넘어가면 안 됩니다. 먼지의 크기가 아주 미세하기 때문에 눈으로는 잘 보이지 않거든요. 먼지의 크기가 화면에서 10pixel 이면 실제 크기는 38㎛ 밖에 안되니까요.(머리카락 두께의 절반 수준...) 


눈에 안 보인다고 넘어가면 또 화면에 보이게 됩니다. 블로어로 불고 최대한 닦아 주세요. 닦은 후 먼지가 앉지 않도록 뒤집어서 잘 챙겨 둡니다.


Tip) 극세사 천 보다 렌즈의 얼룩이나 필터의 기름얼룩은 렌즈 티슈로 살살 닦는 게 먼지도 앉지 않고 좋습니다. 여러번 사용한 극세사 천은 이미 얼룩이나 먼지로 오염됐을 확률이 높습니다.


이제 CMOS 센서 표면을 닦아야 하는데요. (확신이 서지 않는다면 지금 중단하세요.)


면봉은 정말 고급이 아니면 면사가 떨어져 나옵니다. 그래서 저는 극세사에 알코올을 묻혀서 그냥 닦았습니다. 

벅벅... 뽀득뽀득 소리가 나도록...

너무 스치듯 닦으면 극세사 한 올 한 올 사이의 얼룩이 표면에 남는 걸 화면에서 보실 수 있을 겁니다. 얼룩이 남지 않도록 닦고 난 후 마른 면으로 한 번 더 닦아 주세요. (마무리도 렌즈 티슈로 부드럽게 닦으면 좋습니다.)

대충 조립해서 화면으로 한 번 봅니다. 얼마나 닦였나...



음... 위 쪽은 됐는데 아래쪽은 다른 먼지가 와서 붙었네요... 얼룩도 좀 남았고요.
순간 위쪽만 사용할까??라는 유혹의 목소리가 들렸지만 다시 분해해서 닦았습니다.



짜잔~! 먼지와 얼룩을 모두 닦아 냈습니다. 우측 하단의 큰 얼룩은 필터 얼룩이니 나중에 닦으면 되고요. 귀퉁이라 사실 안 닦아도 됩니다만...

이렇게 오래도록 사용할 수 있으면 좋겠네요... 이렇게 닦고 4개월이 지나서 보니까 처음 처럼 얼룩이 생겼었거든요...

아무튼 속은 후련합니다. 목욕 시킨 기분이네요.
저는 이렇게 해서 아무 문제없이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혹시 청소를 하실 분들은 잘 생각해 보시고 진행하세요. 


청소후 카메라가 동작을 안해도 저는 책임을 질 수 없다는 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