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방문했던 천문대를 며칠 만에 또 왔습니다. 

달도 환하고 일본에는 사상 최대의 태풍이 상륙해서 그 여파가 우리나라까지 미칠 정도로 바람이 정말 엄청나게 부는 날이었습니다. 

국가기상위성센터 가져온 이미지입니다. 태풍이 정말 큼직합니다. 


이런 날 관측을 오는 거 자체가 이상한 일이지만 저 말고도 이상한 분이 몇 분 계시더군요. 

정말 거짓말 안 하고 몸이 밀릴 정도의 순간 강풍이 마구 불고 있었습니다. 장비를 설치해도 되나 싶을 정도로요. 

그래도 빛 샘 현상이 왜 생기는지 테스트를 하고 싶은 마음에 무리해서 촬영을 감행했습니다. 

달이 밝아서 촬영을 하면 대낮처럼 환합니다. 하지만 강풍에 망원경에 달린 케이블들이 춤을 추네요.

Star Align도 없이 수동으로 대상을 찾아서 촬영을 했습니다. 경통이 흔들리고 있었기 때문에 결과는 볼 필요도 없으니까요.

엇??? 이번엔 빛 샘이 안 생겼습니다. 특별히 한 게 없는데 왜 없어졌을까... 그날 습도가 높아서 그랬던 걸까...

카메라 설정을 이리저리 확인해 봤습니다만 특별히 손댄 설정이 없었습니다. 거참 진짜 이상하네... 설마 진짜 고스트??

한 장 더 찍어봤습니다. 

드디어 나타났네요...ㅠㅠ

H-Alpha에서만 생긴다면 Baader 필터의 난반사가 문제라고 생각하겠지만 필터가 없어도 생기는 거로 보면 카메라 문제가 100% 확실해 보입니다. 하지만 왜 빛이 들어간것 처럼 촬영이 될까요... 

그 와중에 예보에 없던 구름이 몰려옵니다. 피곤하기도 하고 기운이 빠져서 기다리지 않고 철수를 했습니다. 

다음날 페이스북에 관련된 글을 올렸습니다. 이런 현상을 겪어 보셨거나 해결한 경험이 있는 분이 계시면 도와달라고 글을 올렸죠.

20분쯤 지났을까 레인보우아스트로社의 정병준님께서 답변을 달아 주셨습니다. 떨리는 마음으로 내용을 확인해 보니...

"혹시 라이브뷰 상태에서 촬영시작하지 않으셨는지요? 600D는 라뷰 상태에서 찍으면 동일 증상 있습니다."

라는 답변을...

네 맞아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 라이브 뷰 상태에서 촬영을 시작한 애들은 죄다 빛샘 현상이 생겼었네요... 천재십니다 ㅠㅠ

캐논 이 쓰레기!!!! 진짜... 

니콘은 이런 현상이 없는데 캐논만 이런 현상이 있었군요. 며칠 동안 끙끙거리며 고민한 문제가 허망하게 해결됐습니다.

혹시 이 글을 읽는 분들 중에 캐논으로 성야 사진 촬영을 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절대 라이브 뷰 상태에서 촬영하지 마세요. 빛 번짐이 발생합니다. 

그나저나 이 캐논을 어떻게 하죠. 버릴수도 없고...

Posted by 소가 아닙니다. 타우렌입니다. 두루별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8-05-21 21:36 (KST)

Yeoksam-dong, Gangnam-gu, Seoul, South Korea
Seeing : 4/10, Transparency : 6/10
Telescope : Vixen VMC110L (D=110mm FL=1035mm F/9.4)
Mount : Vixen PortaⅡ Alt-Az Mount
Camera : Sony A7M3
Frames : 1 x 1/250sec @ ISO1250 (WB: Daylight)
Software : Photoshop CS3
Moon Info. : Age: 6.6 days, Phase: 42.6%, Alt: 45.5° Az: 250.5°

정말 오랜만에 달을 촬영했습니다. 이게 몇 년 만인지...

퇴근하면서 올려다본 달은 벌써 서쪽으로 기울고 있었기 때문에 서둘러서 옥상으로 망원경을 들고 올라갔습니다. 하지만 경통 냉각 때문에 망원경을 설치해 놓고 옥상에서 30분 정도를 어슬렁거려야 했습니다.



이번 촬영에 사용한 카메라는 Sony α7 III(A7M3/A7III, 모델명: ILCE-7M3, 이하 A7M3)입니다.
올해 2월에 출시된 따끈따끈한 새로운 모델로 저도 구매한 지 얼마 안 돼서 아직 사용법을 잘 모릅니다.
(뭔가 제대로 하는 게 없는 블로그 주인입니다. 아하하...^^;;;)
그리고 릴리즈(Camera Release)도 아직 준비가 안돼서 스마트폰으로 연결하여 촬영 하는 등 누가 봐도 달(月, Moon)은 뒷전이고 카메라의 테스트가 목적인 촬영이었습니다!!

풀 프레임(Full Frame) 카메라가 없던 제가 DSLR도 아닌 미러리스(Mirrorless) 카메라를 선택한 이유는 정말 단순하게도 디자인이었습니다. A7M3는 필름 카메라와 거의 비슷한 크기와 외형이면서 소니 특유의 감성이 묻어 나는 디자인으로 카메라 자체의 성능이나 화려한 스펙보다 저에겐 더 중요한 선택 기준이 되었습니다.



(캬...) 정말 이쁘지 않습니까???

문제는 이렇게 디자인만으로 카메라를 고르고 보니 소니 A7 계열 카메라 모델들(A7S, A7R, A7)의 Star Eater 이슈가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상태라는 걸 나중에 알았습니다. (설마 아직도 해결 안 됐을 줄은...) 이 부분은 직접 성야(星野) 사진을 찍어서 확인해야겠지만, 설령 별을 먹어 버리는 문제가 발생해도 구매를 후회하지 않을 거 같습니다. 그만큼 개인적으로 만족도가 높은 카메라이니까요.

성야 사진은 찍어보지 않았지만 이날 달을 촬영하면서 캐논 600D(이하 600D)와 비교해서 초점 잡기가 훨씬 수월하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초점 확대 기능은 600D도 있는 기능이지만 수동 렌즈를 위한 피킹(Peaking) 기능이 있어서 초점을 쉽게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Canon도 Magic Lantern을 사용하면 된다고 하지만 논외로 하겠습니다)



초점이 맞은 부분은 위 사진처럼 테두리가 칠해지기 때문에 달처럼 애매한 대상도 초점을 정하기가 훨씬 쉬웠습니다. 테두리가 많이 생기는 위치를 찾으면 되니까요. 그리고 무음(無音) 셔터 기능이 있어서 촬영 시에 셔터의 진동도 발생하지 않습니다. 망원경과 같이 확대율이 높은 망원렌즈를 사용하면서도 진동을 최소화할 수 있는 것이죠.

이런 좋은 기능들을 달 사진 촬영에 활용하니까 좀 더 편하게 촬영을 할 수 있었습니다. 좋은 기능들이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 주는 것은 아니지만 촬영을 편하게 해 주는군요.

어쩌다 보니 장점만 얘기했지만, 단점도 물론 있습니다. 하지만 오늘은 그냥 칭찬만 하는 것으로... ^^;;

몇 년 만에 달을 촬영하려니 정신이 없어서 혼자 우왕좌왕했지만 새 카메라로 달을 촬영하는 것은 재밌는 경험이었습니다. 이제 달도 좀 자주 보고 그래야겠습니다.


Posted by 소가 아닙니다. 타우렌입니다. 두루별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8년 2월 16일은 정말 추운 설날이었습니다.
모두 가족과 함께 명절을 보내고 있을 시간에 저는 후배랑 둘이 날이 맑다는 이유 하나로 철원으로 별을 보러 갔습니다.

원래 이 후배 녀석과 하는 일은 항상 계획 없이 즉흥적으로 벌이는 일들이 많은지라 이번에도 촬영 대상이나 준비 같은 건 하지도 않은 채 추위와 결로(結露)에 대한 준비만 간단히 해서 철원의 노동당사 앞에서 만나기로 하고는 초저녁에 각자 길을 나섰습니다.

설 연휴라 차가 많을까 걱정했는데 모두 명절이라 서울을 떠났는지 텅 빈 서울을 벗어나 철원으로 가는 길은 한산하기 그지 없었습니다.



가는 동안 차를 잠깐 세우고 하늘을 올려다보니 말 그대로 별이 쏟아지더군요.
얼굴이 금방이라도 얼듯이 얼얼할 정도로 추웠지만 쏟아지는 별을 보니 추위는 잊은 채 신이 나서 노동당사로 달려갔습니다.

한참을 더 달려서 노동당사에 도착해 보니 주차장에 가로등이 생겼더군요... (헐... ㅠㅠ)
예전엔 주차장이 어두워서 별을 보거나 촬영하기 좋았었는데 이제는 가로등이 너무 밝아서 별을 보기는 힘들겠습니다.

어쩔 수 없어 일단 그리 멀지 않은 수피령으로 이동해 보기로 했습니다.

다시 꼬불꼬불 산길을 달려 수피령에 도착해 보니 아직 눈이 수북하고 주변이 온통 얼음이었지만 다행히 별을 보기에는 충분했습니다. 조심조심 걸어 다니면 되니까요.



심한 바람에 정말 춥고 주변도 시야가 그렇게 좋은 편이 아니었지만 이렇게 많은 별을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했습니다.



원래는 10mm 광시야 렌즈로 풍경과 별을 함께 담을 생각이었지만 주변이 온통 나무여서 일주 사진을 찍어 보기로 했습니다.  벌써 밤 11시가 다 되어 오리온이 지고 있었고 곧 나무에 가리기 직전이라 서둘러 오리온 자리를 중심으로 일주 사진을 찍었습니다.


2018-02-16 22:53 (KST)

Sangseo-myeon, Hwacheon-gun, Gangwon-do, South Korea
Canon EOS 600D + Samyang 10mm F/2.8
142 x 30sec @ ISO1600, F/4.0
DeepSkyStacker 3.3.2, Photoshop CS3


음... 역시 밋밋하군요... 크롭 바디라 광시야도 그리 넓어 보이지 않는 효과까지...

아쉬운 마음에 북극성 주변 일주도 짧게 찍어 봤습니다.

2018-02-17 00:09 (KST)

Sangseo-myeon, Hwacheon-gun, Gangwon-do, South Korea
Canon EOS 600D + Samyang 10mm F/2.8
68 x 30sec @ ISO1600, F/4.0
DeepSkyStacker 3.3.2, Photoshop CS3

이것도 밋밋... 북극성 일주는 시간이 길어야 볼만 한데... 30분 정도로는 어림도 없네요. 
최소 2시간은 찍어줘야 할 거 같습니다.

사실 날씨가 맑아서 별빛 쐬러 온 거지 딱히 뭘 찍으려고 계획하고 온 게 아니라서 더 찍을 만한 것도 떠오르지 않았습니다. 주변 시야도 너무 가려서 더 볼 수 있는 것도 없고요. 

벌써 철수하자니 아깝고... 철원까지 왔는데 노동당사는 담아가야지 싶어서 다시 노동당사로 돌아왔습니다. (노동당사 주변은 대남 방송이 아주 또렷이 들리더군요. 이 동네 사시는 분들은 밤에 시끄럽겠습니다)

노동당사는 자정이 넘어서 그런지 조명을 껐더군요. 다행이다 싶어서 중앙에서 노동당사를 배경으로 남들 다 찍어보는 일주 사진을 찍었습니다. 

2018-02-17 01:44 (KST)

Cheorwon-eup, Cheorwon-gun, Gangwon-do, South Korea
Canon EOS 600D + Samyang 10mm F/2.8
60 x 30sec @ ISO1600, F/4.0
DeepSkyStacker 3.3.2, Photoshop CS3

조명도 꺼졌는데 노동당사가 꽤 밝죠? 

촬영 중간에 택시가 쌍라이트를 켜고 지나가는 바람에... 그것도 왕복으로... 
별이 안찍히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다행히 빠진 거 없이 다 나왔네요.

한겨울이라 바람도 심하고 엄청 추운데다 건질만 한 사진도 없는 이상한 출사였습니다만, 바쁘다는 핑계로 정말 오래도록 손대지 않았던 별 보는 일을 다시 시작하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예전처럼 자주 보거나 행성을 촬영할 기회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일주 사진이라도, 아니면 그냥 맨눈으로 별을 보더라도 자주 별빛을 쐬어줘야 하겠습니다. 


Posted by 소가 아닙니다. 타우렌입니다. 두루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말 오랜만에 포스팅을 하게 되는군요.

거의 2년은 되어 가는듯 합니다.... ^^;;;;


게으른 주인장이 최근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갑자기 국내와 해외에 마구 주문을 해 버렸고... 주문한 것들이 차례차례 제 손에 들어오고 있습니다.


지름의 시작은 별거 아니었습니다. DSLR로 달을 찍어보자에서 시작했고요. 350D가 하나 있으니 캐논용 T-Ring이 필요해서 하나 주문을 했습니다. 그런데 미처 알지 못했던 사실하나... Celestron용 T-Adapter가 있어야 한다는걸 까맣게 잊었던... 것입니다...


국내 모 업체에서 Celestron C8용 T-Adapter를 알아보니 가격이... 어처구니가 없어서...

바로 미국 OPT에 주문을 넣었습니다. 그리고 기왕 시작한거 확대 촬영도 좀 되게 해보자는 생각에 Hyperion Zoom 아이피스용 T-Adapter도 주문을 하고 보니 항목이 마구마구 늘어나게 된거죠.. 

마지막엔 문제의 시작이었던 350D로 돌아오게 되었고... [액정도 작고 라이브뷰도 안되는데 이걸로 어떻게 달을 찍나? 이렇게 된거 액정 큰 DSLR로 바꾸자!]가 된것입니다.


그렇게 해서 구입한게 바로 Canon EOS 600D


단종된 제품이라 중고도 좀 알아봤으나 신품과 가격 차이가 없더군요. 그럴바엔 새거사는게...



그런데 물건을 받고 보니 이게 너무 생소한 겁니다. SLR을 마지막으로 써본 게 91년도 Nikon FM2가 마지막이었고, 직원에게 강매당했던 350D는 가지고만 있었지 별로 켜보지도 않았던 터라 600D는 메뉴도 많고 복잡하네요.

간단히 매뉴얼을 보고 매뉴얼 모드의 조작 방법만 익혀두었습니다. 


여담으로... 91년도에 Nikon FM2를 구입했을 때 그 단단함과 정교함에 감탄을 했었는데요...(실제로 급할때 망치로도 썼었던...) 카메라도 디지털 세상이 되면서 개나소나 만드는 물건이 돼서 그런지(삼성도 만들면 말 다한거죠...) 가격에 비해 참 허접하다는게 첫 인상이었습니다. 좀 조악하고 조잡해 보인달까... 다행히 Made in Taiwan이군요. 그 놈이 그 놈일지는 모르지만 심적인 안정은 좀... ^^;;

(번들이라고 주는 렌즈는 사람이 쓸 물건이 아닌듯 싶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번들 렌즈는 기업 먹여 살리기 용도군요.)


그래도 선명한 액정은 정말 마음에 듭니다. 라이브뷰에서 5배, 10배 확대도 되고요. 이거면 점 맞출때 정말 편하겠습니다. 화면도 크니까 눈도 시원하네요. 메모리도 넉넉하게 32GB로 꽂아주었고 정품 리모콘은 가격이 후덜덜해서 호환(짝퉁) 리모콘도 하나 구입했습니다. 



담배가 100mm짜린데 크기가 꽤 됩니다. 두껍기도 하고요. 



전원을 켜고 끄는 스위치가 없이 배터리를 넣으면 배터리 수명까지 켜져있는... 역시 저렴한건 뭐가 달라도 다릅니다..

다행히 셔터는 배터리가 없어도 동작을 하더군요. 그래서 배터리는 인터발 촬영할 때나 쓰려고 테이프로 절연을 해 두었습니다. 그냥 켜두면 2달 정도 간다고 매뉴얼에 나오는데 믿을 수가 없네요.


이제 달을 찍었는데 Coolpix만도 못하게 나오면 좌절입니다....

Posted by 소가 아닙니다. 타우렌입니다. 두루별
TAG 600d, 캐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