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9 03:45(KST) @ Hwacheon-gun, Gangwon-do, South Korea

Takahashi FSQ-106ED + QE 0.73x, Nikon D850 (no mod), RainbowAstro RST-150H

Kowa LM100JC(100mm F/2.8) C-Mount lens, Lacerta MGEN-II

19x2min @ ISO-800, F/3.7, Photoshop CC 2019


몸이 휘청거릴 정도의 강풍에 죄다 흘러버려 별이 타원으로 나왔지만 오랜만에 촬영한 데이터를 버리기 아까워 성운이 잘 보이도록 합성해봤습니다. 개조하지 않은 카메라로 촬영해서 붉은색이 거의 없네요. 

한글날인 이날은 달이 밝은 날이었지만 H-Alpha 촬영을 해 볼 생각에 늦은 퇴근 후에 조경철 천문대로 향했습니다.

달이 밝은 천문대는 예상대로 한가합니다.

연구 용도의 천문대는 아니지만, 밖에서 관측하는 사람들이 있는데도 커튼을 열어두는 천문대. 천문대에 불이 환하게 켜지는 전망 엘레베이터가 있는 것도 황당한데 가능하면 어둡게 유지해주면 좋으련만 자주 커튼을 열어두더군요. 고생하는 근무자들을 비난할 생각은 없지만 조금 더 신경 써 주시면 좋을 듯...

바람이 너무 심했지만 도착하자마자 딴짓 안 하고 부리나케 장비를 설치하고 촬영을 시작했습니다. 

구도 확인용으로 캐논 6D Mark 2 카메라에 H-Alpha 3.5nm 필터를 장착하고 ISO-6400, 2분 30초 노출로 한 장 촬영한 M42 오리온 대성운.

과노출이기는 하지만 월령 10일의 달이 있는데도 한 장의 이미지에서도 분자운이 꽤 많이 보입니다. 협대역(Narrowband) 촬영이란 참 신기하네요. 

하지만 신기함도 여기까지... 이후 본 촬영의 결과에서 빛이 새는 듯한 현상이 발생합니다. 

ISO-1600에 5분 노출입니다만 구도확인용 촬영에서는 보이지 않는 빛이 새는 것 같은 현상이 발생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ISO-6400에서는 이런 현상이 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ISO를 바꿔서도 촬영해 보고 여러 방법을 사용해 봤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머리가 아파 오더군요.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했습니다. 몇 시간 동안 현장에서 할 수 있는 방법은 다 해 보았다고 생각되어 H-Alpha 촬영을 포기하고 일반 RGB 촬영을 하기로 했습니다. 

달이 진 후 캐논 6D Mark2 ISO-1600 1분 노출로 촬영한 보정(補正)하지 않은 원본 이미지입니다. 

H-Alpha 필터를 사용한 경우보다는 덜 하지만 동일한 위치에 빛 번짐이 보입니다. (ㅠㅠ)

지금까지 이런 문제가 없었던 거 같은데 왜 이러는 걸까 별별 생각을 다 해봤지만 우선 의심가는 곳은 카메라였습니다. 강제로 센서 앞의 필터를 제거해서 생긴 문제인가 싶었던 거죠. 하지만 이전에 촬영했을 때는 이와 같은 현상이 없었기 때문에 원인을 알 수가 없었습니다.

이렇게 촬영을 망치고 갈 수는 없어서 개조하지 않은 니콘 D850으로 오리온 대성운을 촬영했습니다. 하지만 빛 샘 현상에 시간을 많이 허비하는 바람에 40여 분을 촬영하고 나니 박명이 시작되어 철수해야 했습니다.

밤샘 촬영에도 피곤함보다는 원인이 뭘까 고민을 하며 운전을 하다 보니 벌써 서울에 도착을했네요.

아직도 원인을 알 수 없어 다음 촬영에 의심가는 부분을 테스트 해보려고 합니다. 


Posted by 소가 아닙니다. 타우렌입니다. 두루별

댓글을 달아 주세요

Date : 2010.11.12
Time : 18:48
Telescope : WilliamOptics FLT98CF Triplet APO(D=98mm fl=618mm F/6.3)
Mount : U-HAN T-Mount Alt-Az mount
Camera : Nikon Coolpix 4500
Exposure : 1/15sec x 3장 모자이크
Aperture : F5.5
ISO : 100
White balance : Daylight
Method : Pentax XL14mm Afocal

오랜만의 관측이었습니다. 수술 이후 두 번정도 관측을 했었습니다만 촬영까지는 꽤 오랜만이네요.
적도의를 옥상까지 옮길만큼의 몸 상태가 아니어서 경위대를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혼자서는 아직 이정도 무게도 무리라 회사 직원에게 부탁을해서 함께 회사 옥상에서 관측을 하게되었습니다.
관측은 생전 처음이라는 직원에게 달을 보여주니 탄성이 나오더군요. ^^ 목성도 보여주면서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어제는 겨울 황사가 심하게 하늘을 덮었는데 비가온뒤라 그런지 투명도는 근래에 보기 드문 투명도였습니다. 바람이 좀 불었지만 시상도 나쁘지 않은 관측하기 아주 좋은 날씨였습니다. 
원래 일전에 구입해두었던 Baader Zoom eyepiece를 이용한 확대 촬영을 하고싶었지만 T-Ring을 준비하지 못해서 예전처럼 Nikon Coolpix 4500으로 촬영을 했습니다. 50분 정도 밖에는 관측을 하지 못했지만 피로감이 몰려와서 더는 찬바람 맞으며 있기가 힘들더군요. 

당분간은 이처럼 짧은 관측을 하게될거 같습니다. 달의 분화구 확대 촬영을 위해 큰 구경의 망원경 구입을 고려중입니다만 어떤 기종으로 할지 아직 결정을 하지 못했습니다. 건강이 좋아지면 천천히 선택을 해봐야 겠습니다. 

달의 어두운 부분도 육안으로 잘 보이는 날씨여서 지구조를 촬영해 봤습니다. 경위대라 조금 흐르긴 했지만 재밌는 시도였습니다. 


Date : 2010.11.12
Time : 18:40
Telescope : WilliamOptics FLT98CF Triplet APO(D=98mm fl=618mm F/6.3)
Mount : U-HAN T-Mount Alt-Az mount
Camera : Nikon Coolpix 4500
Exposure : 1sec
Aperture : F3.0
ISO : 100
White balance : Daylight
Method : Pentax XL28mm Afocal


Posted by 소가 아닙니다. 타우렌입니다. 두루별

댓글을 달아 주세요

Date : 2010-09-16
Time : 20:48 KST
Location : 서울 구로구
Seeing : 4/10
Transparency : 3/5
Telescope : WilliamOptics FLT98CF Triplet APO (D=98mm FL=618mm F/6.3)
Mount : Takahashi EM-11 Temma2 Jr.
Camera : Nikon Coolpix 4500 (1/15sec, F5.4, ISO 100, WB: Daylight)
Etc : Pentax XL14mm Afocal

연일 맑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만 별을 보는 것도 체력이 있어야 되겠습니다. 장비 옮기는 것도 쉽지가 않네요. 체력을 먼저 키워야...
언제나처럼 초점 확인용 사진을 수십 장 정도 찍으면서 최적의 초점이라고 생각될 때 촬영을 시작했습니다. 달의 남쪽 분화구가 몰린 곳부터 차근차근 찍어가는데 비행기가 지나가면서 기류를 흩트려 놓았습니다. 김포 공항으로 착륙하는 비행기가 지나는 길목이라 종종 있는 일입니다만 기류가 안정될 때 까지 한참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기류가 안정되고 달의 북쪽으로 찍으려는데 이제는 시상이 나빠지기 시작합니다. 달을 여러 겹의 공기층이 덮고 있는 느낌이 들 정도입니다.

어렵게 11장의 사진을 모자이크 합성하여 완성한 달입니다만 북쪽은 초점이 맞지 않아 보이는 사진이 됐네요.

원본 이미지 중에서 알폰서스 3형제와 남쪽 분화구 부분만 잘라내어 한 장으로 만들어 봤습니다.

달의 확대 촬영에도 도전해 보고 싶은데 또 여러 가지 장비가 필요하겠네요... 당분간은 이 정도에서 만족입니다.


Posted by 소가 아닙니다. 타우렌입니다. 두루별

댓글을 달아 주세요


Date : 2010.08.17
Time : 20:22:07 KST
Transparency : 5/10
Seeing : 6/10
Telescope : WilliamOptics FLT98CF APO Triplet(D=98mm f=618mm F/6.3)
Mount : T-Mount (AltAz mount)
Camera : Canon EOS 30D
Exposure : 1/125 sec
Aperture : F0.0
EXP +/- : 0.0
ISO : 200
White balance : AUTO
Method : Prime Focus

합성 없이 원본 이미지에 수동 레벨 조정 및 샤픈 필터 1회 적용 후 중앙부 크롭. 이미지 축소 없음.

오전에 회사로 가면서 올려다본 하늘은 오랜만에 구름 한 점 없는 날씨였다. 7, 8월달 내내 거의 흐리거나 비가왔기 때문에 반갑기도 하고 저녁까지 맑기를 기대하면서 하루를 보냈다. 

드디어 저녁이 되고 하늘은 그대로 구름 한 점 없는 날씨였다. 수증기가 많아서 뿌연 하늘이었지만 달을 보는데는 지장이 없었고 바람도 심하지 않아 시상도 나쁘지 않았다.

그동안 달 촬영은 Nikon Coolpix4500을 이용한 어포칼 촬영을 주로 했었다. 확대율도 좋고 세부를 담을 수 있었으니까 선호했던 방식이었는데 오늘은 DSLR 본체만으로 촬영을 해보기로 했다.
후배녀석의 카메라를 낮부터 빌려서 사용방법을 익혀두었고 1992년에 Nikon FM2 수동 카메라로 Tri-X 흑백 필름으로 촬영해 본 이후 달을 SLR로 찍어보기는 거진 18년 만인듯 했다.

요즘 DSLR 기종들은 Live view 기능을 지원하는 추세인데 중급기인 Canon 30D에는 이 Live view 기능이 없었다. 카메라의 뷰파인더로 보면서 점을 맞추고 있자니 옛 생각이 절로났다. 
일단, Canon의 DSLR 카메라 화각은 굉장히 좁았다. 크롭바디라 그렇겠지만 좀 아쉬운 느낌이 든다. 간유리로 되어있는 파인더 스크린은 어두운 대상의 점을 잡기는 여러번의 시행착오를 하게했다. 점이다 싶어서 촬영해 보면 약간 어긋나있는... 그나마 필름 카메라와 달리 찍고 바로 확인할 수 있어서 무척 편하긴하다.
점 확인용 촬영을 10여회 한 후 대충 점을 잡을 수 있었다. 그렇게 찍은 사진이 위의 사진이다. 
조금 더 점에 공을 들였으면 좋았겠지만 오늘은 Live view 기능이 되는 다른 카메라인 Olympus PEN E-P1도 함께 촬영해 볼 생각이었기 때문에 캐논으로는 이정도로 마무리 하기로 했다.


Date : 2010.08.17
Time : 20:30:22 KST
Transparency : 5/10
Seeing : 6/10
Telescope : WilliamOptics FLT98CF APO Triplet(D=98mm f=618mm F/6.3)
Mount : T-Mount (AltAz mount)
Camera : Olympus PEN E-P1
Exposure : 1/100 sec
Aperture : F0.0
EXP +/- : 0.0
ISO : 200
White balance : Sunny
Method : Prime Focus

합섭없이 원본 이미지에 수동 레벨 조정 및 샤픈 필터 1회 적용 후 원본의 70% 크기로 축소.

캐논 30D보다 화소가 높아서 원본 이미지가 더 크게 찍혔다. 그래서 캐논 이미지와 달리 70% 크기로 축소하였다. 
우선 Olympus PEN E-P1의 가장 큰 장점은 훌륭한 Live view 기능이다. 간단한 버튼 조작으로 원하는 위치를 확대하여 볼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하기 때문에 점 조절에는 정말 편하고 정확하다.

캐논으로 촬영한 이미지는 화이트밸런스가 오토여서 색상이 좀 무너졌지만 선명도의 차이는 확연히 다르다. 또, 캐논으로 점 확인용 촬영만 십여회를 하였지만 정밀한 점면을 아직 찾지 못한 상태였지만 Live view로 점을 맞춘 Olympus의 경우는 단 한장의 촬영으로 점을 확인 할 수 있었다.
점 맞추는데는 Olympus의 압승이다. 

그럼 다른 부분도 한 번 비교해 보자...

점 잡는데는 Live view 기능이 정말 유용한것은 알았는데 문제는 노이즈다. 이건 좀 심각한데.. Canon의 경우 왜 천체사진용 카메라로 많이 쓰이는지 이번 촬영에서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 전면에 걸쳐 핫픽셀은 커녕 잡음패턴도 보이지 않는 깔끔한 상을 보여준 반면 Olympus는 전체에 걸쳐 암부 노이즈가 심하게 나타났다. 동일한 촬영 환경이었고 똑 같은 ISO200으로 촬영했지만 촬영후 보정이 힘들정도로 어두운 부분에 노이즈가 이미지 전반에 걸쳐 엄청나게 나왔다. 노이즈에 관한한 Canon이 독보적이라 할 만하다. 

달이 없을때 시내에서의 메시에 대상의 촬영을 고려중인데 카메라 기종의 고민은 Canon DSLR 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는듯 하다. 


Posted by 소가 아닙니다. 타우렌입니다. 두루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넬로 2010.08.19 1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누가봐도 두루할타!! 그림은 어디간거예열 !!>.<

Nikon Coolpix 4500은 이미 오래전에 단종된 초창기 4메가 픽셀 디카다. 
한마디로 똑딱인데 수동 모드를 지원하는 쓸만한 디카였다. 천체 사진용으로는 당시 DSLR이 고가였고 대중화 되지 않은 상태여서 나도 이 CP4500을 구입해서 달 사진을 찍었고 지금도 잘 사용하고 있다. 

이 CP4500의 경우 Raw 모드를 지원하지 않는데 USB로 컴퓨터와 디카를 연결해 놓은 상태에서 Raw 모드를 프로그램적으로 On/Off 시켜주는 프로그램을 발견했다. 

러시아 분이군... 


위 사이트에서 소스코드까지 모두 구할 수 있다. 
Posted by 소가 아닙니다. 타우렌입니다. 두루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