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촬영장비

[2015년 10월 19일] 펠리컨 케이스(Pelican case)

by 두루별 2015. 10. 19.

오래 정들었던 논현동을 떠나게 되었습니다.

 

먹을만한 음식점 하나 없는 동네지만 그래도 정이 들었는데 떠나려니 조금... 아주 쪼금 서운하네요.

 

하지만 가장 큰 문제는 새로 옮기는 곳은 건물의 진동이 심해 옥상에서의 관측은 불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사용하던 논현동 건물의 옥상은 높은 펜스가 둘러져있어 주변의 잡광(雜光)도 막아주고 바람도 어느 정도 막아주어 관측하기엔 정말 좋은 장소였습니다.

서울에서, 그것도 강남에서 이 정도 관측 장소는 찾기 힘들겠다 싶을 정도였습니다. 집도 5분 거리라 휴일에도 언제든 편하게 행성을 촬영할 수 있었는데 정말 아쉽습니다.

 

무거운 장비를 싣고 관측지로 이동해서 관측을 할 정도의 체력은 안되니 자연스레 관측과 촬영 횟수가 줄어들 것이라 생각되어 보유한 장비를 모두 처분해야 하나 고민하던 중...

 

건물 옥상의 창고에 망원경을 보관하고 밤에 와서 별을 좀 봐도 괜찮을지 건물 관리소장님께 슬쩍 부탁을 드려봤습니다. 그랬더니 흔쾌히 그러라고 하시네요!!! 이런 감사할 데가...

 

역시 사람은 평소에 잘 해야 하나 봅니다...

 

말 나온 김에 창고를 살펴보니 철문으로 닫혀있어서 도난의 우려는 없겠지만 여름에는 습기가 장난이 아니겠더군요. 지금처럼 알루미늄 케이스로 보관하기는 어렵겠습니다. 대신 창고 외부와 내부의 온도 차이가 크지 않아 경통의 냉각 시간은 많이 줄 거 같네요.

 

일단 보관 장소는 생겼으니 망원경과 적도의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케이스를 구매하기로 하고 검색을 좀 해봤습니다. 가장 중요한 습기를 차단할 수 있는 방수 기능이 있는 케이스를 찾아보니 선택할 수 있는 케이스는 "펠리컨 케이스" 한 가지뿐이었습니다. 비슷한 기능을 하는 "지노 케이스"도 찾아봤지만 원하는 크기의 케이스를 찾지 못 했습니다.

 

적도의 케이스는 중형 적도의를 수납할 수 있도록 iM2720 케이스로 구매했고, 경통을 수납할 케이스는 향후 C11로 업그레이드를 해도 수납이 가능하도록 가장 큰 iM2975 케이스를 선택했습니다. 


두 케이스 모두 Storm 모델로 캐리어 처럼 손잡이와 바퀴가 달린 모델로 선택했습니다. 케이스 무게도 만만치 않아서 들다가 허리라도 다칠까 걱정돼서요 ^^;;

 

구매를 하자 총알같이 배송이 됐습니다. 첫 인상은 저...정말 크네요...

정말 튼튼하고 무겁습니다. 우려했던 케이스의 밀봉(密封)은 잘 되는 거 같습니다. 수심 5m까지 방수도 되고 방습, 방진이 완벽하다고 선전하니 제조사를 믿어야겠지요.

 

케이스에 포함된 스펀지도 무게가 상당합니다. 전체 무게가 생각보다 무거워서 살짝 걱정이 되긴 하지만 소중한 장비가 잘 보호된다면 만족해야겠습니다. 옮길 때 조심해야겠어요.

 

그러고 보니 장비를 매번 옥상까지 옮기느라 힘들어서 경통과 적도의의 업그레이드를 포기했었는데요. 이제 항상 옥상에 장비가 있는 셈이니... 업그레이드를 고민해도 되겠습니다.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