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문관련

Vixen Porta 경위대

by 두루별 2010. 5. 11.

최근까지 이런저런 일들로 바빠 별을 본다는건 그냥 희망 사항에 불과했다.
이렇게 게으름을 피우다가는 다시 별을 본다는것은 힘들지 싶었다.

무거운 장비를 옮기고 관측지를 찾아갈 시간이 없다면 산책로까지 잘 만들어져 있는 우리집 건물 옥상에서 날 맑을때 간편하게 볼 수 있는 포터블한 관측 장비를 마련하자는 생각이 들었다.

딥스카이는 서울이라 포기해야 하지만 어짜피 주된 관측대상은 달이다. 나는 달을 무척 좋아한다. 
봐도봐도 질리지 않는 달을 보려고 고가의 장비를 사용할 필요가 있을까. 물론 좋은 장비가 있음 좋지 으흐흐..

이런저런 핑계로 포터블한 망원경을 하나 구입했다. Skywatcher사의 막스토프 102mm 망원경이다. 
가격도 완전 착하고 경통도 작고 무게도 가볍다. 하지만 카메라 삼각대에 올리고 볼헤드에 붙여서 관측을 하려니 저배율 안시는 가능하지만 간단한 촬영 및 고배율 관측은 무리였다. 사실 쓸만한 경위대를 사고 싶은거지 ㅋㅋ

별 기대않고 구입한 4인치 막스토프가 예상외로 똘똘한 상을 보여주는지라 좀 더 욕심을 내보기로 했다.

그래서 쓸만한 경위대를 알아보기 시작했다.

Giro, GS Optc ATZ, Takahashi Teegul, Vixen Porta, WO EasyTouch 정도의 경위대로 압축됐다.
(Televue의 경위대는 좋긴한데 가격이 후덜덜해서 제외.)

이중 Giro와 윌리엄옵틱의 EasyTouch 경위대는 FreeStop 방식이다. 즉, 미동장치가 없다는..
안시 관측에는 크게 불편하지 않겠지만 고배율 관측에서는 좀 불편할듯..
EasyTouch는 아래 사진처럼 생긴것도 아주 참하다. ㅋㅋ

하지만 기왕 구입하는거 달 확대촬영도 고려하기로 했다. 물론 이 Giro와 EasyTouch 경위대로 사진을 못 찍는것은 아니다. 좀 불편할거란 생각이 든다.

나머지 다른 경위대들을 하나씩 비교해 보기로 했다.


다카하시 Teequl 경위대

캬~ 저 자태.. 선명한 Takahashi 로고.. ㄷㄷㄷ
정신을 차려야 한다. 가격이 너무 후덜덜하게 비싸다. 저 가격이면 GP적도의를 사겠다.
구입시 고려 조건인 미동도 완벽하게 지원한다. 하지만 가격때문에 ㅠㅠ 
이놈의 명품주의... 쯧쯧.. 패쓰하기로 했다.


GS Optic의 ATZ 경위대

오호! 다카하시 Teequl 경위대랑 똑 같이 생겼네! 이랜 베낀거구나. 다카하시 Copy란다.
하지만 이미테이션이면 어떠하리 ㅋㅋ 가격도 참 착하다.
중국에서 만드는지는 모르겠지만 대만 회사인 GS Optic이다. 일단 중국산은 아니겠지.
 해외 리뷰를 뒤적뒤적 해보던중 결정적인 단서 발견!
단점으로 많이 흔들린단다 ㄷㄷㄷㄷ
가대가 많이 흔들리면 어쩌라고.. 이 놈도 패쓰.


Vixen Prota II 경위대

웅.. Vixen 답다. 누가봐도 빅센꺼구나 싶게 생겼다. 저 부담스러운 허연색 ㄷㄷ 모양좀 신경좀 쓰지 -_-;;
머 처음 목표대로 미동장치도 달려있다. 조립공구도 잊어버리지 말라고 고무판 밑에 잘 넣어뒀단다.
빅센은 첫 적도의 및 굴절망원경을 구매했던 메이커라 그렇게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건 잘 안다.
리뷰도 역시 걍 무난하단다. 고배율에서는 흔들림좀 있으시단다.
가격도 예상 가격대다. 탑재중량도 6kg 정도는 올릴 수 있을듯 하다. 나중에 C8을 다시 구매할 생각인데 그때 이 경위대에 올릴 수 있겠다.

너무 싱겁게 결정이 돼버렸다. 그래 Vixen Prota 경위대로 하자.
눈에 아른거리는 다카하시는 얼른 잊고 빅센으로 결정했다.
다음달에 질러야겠다. 이렇게 점점 들어가는 돈이 늘고있다. ㅋㅋ 끝은 어디인지 궁금해지기 시작..

댓글0